곡성 실종수색 이틀만에 용의자 긴급체포

0
(앵커)
곡성에서 실종된 50대 농장주가
살해된 것으로 보입니다.

차량에서는 핏자국이 나왔고,
통장에서는 돈이 인출됐습니다.

경찰이 유력한 용의자를 붙잡았는데
입을 열지 않고 있습니다.

우종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곡성에서 배 농장을 운영하는
59살 홍 모 씨의 실종된 건 지난 16일입니다.

실종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이
곡성의 한 폐교 건물 인근에서
홍씨의 차량을 발견했을 때
차량에는 범죄 흔적이 역력했습니다.

(스탠드업)
"발견된 홍 씨의 차량 뒷좌석에서는 눈으로 구분할 수 있을만큼 양의 피가 발견됐는데, 감식결과 이는 홍 씨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홍 씨가 살해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수색작업에 나섰습니다.

그러다 실종 직후 누군가
홍씨의 계좌에서 6백만원을 인출하는
은행 cctv 영상을 확인해 추적에 나섰습니다.

그 결과 차량을 몰고 다닌
50살 김 모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붙잡아
김씨의 행적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김 씨는 묵비권을 행사하면서
입을 굳게 다물고 있어
경찰이 수사에 애를 먹고 있습니다.

(전화녹취)경찰/(음성변조)
"아직까지도 저기(묵비권 행사)한 걸로 지금 생각이 듭니다. 아직 (용의자가) 말이 없으니까요."

경찰은 차량이 발견된 폐교를 중심으로
수색을 계속하는 한편
실종 당일부터 지금까지 용의자 김씨의
행적을 파악하는 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우종훈입니다.

◀ANC▶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