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현되는 취업 사기

0

(앵커)
취업 사기 소식이 알려지자
기아차 노사는
개인의 비리라면서
파장을 경계하고 있습니다.

2005년,
채용 비리의 악몽 때문이겠죠.

전직 노조 간부가 주도했고,
직원들이 피해자라는 점에서
마냥 안심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이어서 이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생산직 초임 연봉 4천만원 이상,
전 직원 평균 연봉 9천만원.

고임금의 일자리가 많지 않은 광주에서
기아자동차 생산직이
꿈의 직장으로도 불리는 이윱니다.

이때문에 취업 공고라도 나붙으면
생산직 취업 제안은 솔깃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에 대해 기아자동차 노사는
돈을 받고 취업을 시켜주는 조직적인 비리는
있을 수 없다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특히 전직 간부가 연루된 노조측은
기민하게 대처하고 나섰습니다.

노조는 긴급 성명을 통해 이번 사건은
채용을 빙자한 개인 사기 사건이라며
조직적인 비리로 확대 재생산되는 것을
경계했습니다.

◀녹 취▶

기아자동차측도
대규모 채용 비리가 터졌던 지난 2005년 이후
본사에서 생산직 채용을
투명하고 공정하게 관리하고 있다며
개인 차원의 비리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이를 밝히기 위해서라도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녹 취▶

잊을만 하면 다시 반복되는
기아차동차 취업 사기.

고급 일자리가 많지 않은
광주의 어두운 단면일지도 모릅니다.

MBC뉴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