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민호 후보, 막을 수 있는 참사였다

0
통합진보당의 윤민호 광주시장 후보는
장성의 요양병원 사고와 관련해
스프링클러 등 안전시설만 있었어도
피해를 줄일 수 있었지만
법 개정이 늦어져
참사를 막지 못했다고 논평했습니다.

윤민호 후보는 요양병원에도
안전조처를 강화하는 내용의 시행령이
입법 예고돼 있었지만 개정이 되지 않았다며
우리 사회가 안전문제에
얼마나 허술한지를 보여줬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