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안전 감시 지자체 이관해야

0
광주시와 전라남도는
정부 기관이 독점하고 있는
원자력발전소에 대한 규제와 감시 권한을
자치단체에 이관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광주시와 전라남도는
지난 5월 신고리 3호기에서 발생한
원전 제어봉 구동장치 검사 오류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독점해 온
규제과 감시의 한계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지역민의 안전을 책임지기 위해서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독점적 권한을
민간 전문기구와 자치단체에 이관해야 한다며
이같은 제도개선을 중앙부처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