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만, 제 2의 변화

0
◀ANC▶
순천만 하구 내륙습지 지정 추진 사업에
순천만 역간척 사업까지
순천만의 온전한 생태적 가치를 키우기 위한
다양한 사업들이 내년부터 본격화됩니다.

순천시의 이같은 계획에 대해
지역 사회는 강한 기대감 속에서도
풀어야 할 과제도 적지 않다는 반응입니다.

김주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순천시가 순천만 간척지를
갯벌로 복원하려는 역간척 사업 계획에 대해
지역 사회는 대체적으로 기대감을 보였습니다.

큰 틀에서 순천만 갯벌 복원을 찬성하면서도
농지의 역간척 부분에 있어서 만큼은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INT▶박기영 교수
(갯벌은 흙만 있다고 갯벌이 아니거든요. 그 속에 들어있는 미생물과 다양한 생물과 저서동물과 이런 것들이 모두 어우러져서 좋은 생태계를 이룰 때 좋은 갯벌이 되기 때문에 갯벌이 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순천시는 순천만 역간척 사업을 서두르지 않고
지역과 끊임없이 소통하며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INT▶이기정 과장
(장기적으로 보고 할거고요. 다만 폐염전 새우양식장은 1차적으로 하고요. 그대신 순천만에서 도심 쪽으로 이어지는 생태 수로는 기수역은 뚫어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순천시가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순천만 하구 내륙습지 보호구역 지정 사업도
주민 대책이 우선 고려돼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INT▶ 장채열 소장
(소외감을 충분히 잘 고려해서 시간이 걸리더라도 대화를 하고 그에 상응하는 지원책, 현실적인 지원책, 보상책을 마련해 추진해 나가야 되겠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최근 순천으로 이전이 결정된
람사르 동아시아지역센터는
앞으로 순천만이 종 다양성을 유지하고
종합적인 관리를 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생태습지 순천만을
온전히 지키고 보전하기 위한
새로운 시도들이
어느 정도의 성과로
이어질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MBC NEWS 김주희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