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기사 운전 중 사망..열악한 환경*고령화

0
(앵커)

승객을 태운 버스기사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져 숨졌습니다.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순간이었습니다.

문제는 열악한 근무환경과
고령화 등으로
이같은 사고가
언제든 되풀이 될 수 있다는 겁니다.

송정근 기자입니다.

(기자)

광주와 화순을 오가는 시내버스 운전기사
66살 김 모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진 건
어제(24) 오후 4시 10분쯤입니다.

신호 대기중이어서
2차 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병원으로 옮겨진 김씨는
급성 심근경색으로 끝내 숨졌습니다.

(인터뷰)목격자/
"버스가 서 있었는데 뒤에 119와서 기사 실어갔다"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었던
이번 사고는
열악한 근무 환경과 고령화 등이 원인으로
꼽힙니다.

1년마다 계약을 체결하는 비정규직이었던
김 씨는 버스기사로 정년한 뒤
고령의 나이에 재취업해 일하고 있었습니다.

(스탠드업)
김 씨가 운전한 시내버스는
운전사 한 명이 하루 종일 근무한 뒤
그 다음날 휴무를 취하는 1교대 형태였습니다.

오전 7시부터 밤 10시 30분까지
하루에 15시간 넘게
광주와 화순을 2백km 넘게 오가야 합니다.

(현장음)故 김 모씨 버스 동료/(음성변조)
"출퇴근 시간 밀리면 3시간 연속 운전 서울가는 것..젊은 사람도 힘든데.."

문제는 시내버스 운전기사 상당수가
김씨처럼
고령에다 격무에 시달라고 있다는 겁니다.

(CG1)광주지역 버스운전 종사자 2400명 가운데
50대 이상의 운전자는 모두 68%를 넘습니다.

최근 광주시가 시내버스 종사자
1800여명을 대상으로
건강과 체력을 측정한 결과에서도
고령화와 열악한 근무환경에 따른
문제점이 고스란히 드러났습니다.

(CG2)혈압은 국민평균보다 높았고,
유연성과 순발력 조사에서
50-54세 시내버스 기사는
일반인 평균보다 크게 못 미쳤습니다.

(인터뷰)광주시 계장/
"....."

고령화와 열악한 근무환경...

준공영제 10년을 맞는
광주 시내버스가 풀어야 할 최대 과젭니다.

MBC뉴스 송정근입니다.

◀ANC▶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