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주도 기념식 무게

0
(앵커)

정부가 주관하는
5.18 35주년 기념행사에
광주시의회가 불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 역시
참석 여부를 놓고 고민하고 있는데,

'정부 따로' '민간 따로' 열리는
올해 기념식은
민간 주도의 기념식에 힘이 쏠리게 됐습니다.

한신구 기자의 보도

(기자)

광주시의회가 5.18 기념일 당일
정부가 주관하는 공식 행사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시의회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식순에 포함되지않고
기념곡 지정 요구가 묵살된 것은
광주 시민들의 뜻을 거스르는 것이라며,
5.18 행사위가 주관하는 옛 전남도청 앞
5.18 민주광장 행사에 참여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조영표 의장
광주시의회

다만 대구광역시 의원 일부가
5.18 국립묘지에 오기로 돼 있는 만큼,
우호 차원에서 부의장 등 2명만
정부 행사에 참석하기로 했습니다.

윤장현 광주시장도
올해 5.18 행사는 반쪽이 아닌
시민들의 또다른 표현 방식이란 말과 함께,

'흰옷'이나 '검정색' 옷을 입자는 말로
민간 주도의 5.18 행사위에 힘을 실어줬습니다.

◀인터뷰▶ 윤장현 광주시장
어제, '5.18 35주년 메시지'

지역 국회의원들도
정부가 기념곡 지정불가 입장을 고수하는 한
정부 공식 행사에
참석이 어렵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표를 비롯한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 역시
시민 여론을 살피며 고심하고 있습니다.

엠비시 뉴스 한신구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