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광주 양동시장 살인사건 용의자 전주서 붙잡혀

0
(앵커)
네, 험한 소식 하나 더 전합니다.

어젯밤 광주 양동시장에서 일어난 살인 사건의 용의자가 오늘 낮 전주에서 붙잡혔습니다.

내연녀를 살해하려다 엉뚱한 사람을 죽인 건데
시민 제보가 없었더라면 추가 피해자가 생길 뻔 했습니다.

송정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젯밤 9시 반쯤 광주 양동시장 인근 도로에서
51살 김 모씨와 52살 신 모 여인이 흉기에
찔렸습니다.

차에서 내리는 김씨와 신씨를 기다리고 있던
45살 김 모씨가 찌르고 달아났는데 이 난동에 김씨가 숨지고 신 여인은 중상을 입었습니다.

살인 용의자 김씨는 그 길로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났지만, 대담하게도 112로 전화를 걸어
추가 범행을 예고했습니다.

(인터뷰)김용관 형사과장/광주 서부경찰서
"피해자가 살아 있다는 것을 또다른 피해자가 살아 있다는 것을 알리면서 자기가 현재는 자수할 생각이 없다는 의사를 알려왔습니다."

이랬던 김씨는 결국 오늘 낮 전주에서 사건 발생 14시간만에 붙잡혔습니다.

전주시 덕진구에서 승용차와 접촉사고를 내고 달아났다 운전자에게 붙잡힌 김씨...

파출소에서 뺑소니 혐의로 조사를 받던 중, 김씨의 얼굴을 한 시민의 제보로 살인 용의자인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김씨는 전 내연녀 신씨가 자신을 주거침입으로 고소하고 재판에서 불리한 증언을 하는 데 앙심을 품었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김00/살인 용의자
"죽은 사람 가족에게는 미안한데 감정이 없어요 그 사람에게는..그런데 갑자기 뜬금없이 차를 확 받아버리더라고요..그래서 나도 순간적으로 (남자를) 찌른 것 같습니다. 죄송합니다."

김씨의 전 내연녀는 중상을 입긴 했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범행 동기 등을 추가 조사한 뒤
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송정근입니다.


◀ANC▶
◀END▶
◀VCR▶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