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경찰, 구멍 뚫린 용의자 관리

0
(앵커)
절도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용의자가
경찰의 감시를 따돌리고
아파트 14층에서 투신해 숨졌습니다.

경찰이 바로 앞에서 보고 있었지만
김씨의 돌발행동을 막지 못했습니다.

송정근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양천경찰서 소속 형사들이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갑니다.

이 아파트에 편의점 연쇄 절도 용의자
19살 김 모씨가 은신해 있는 걸 알고
잡으러 올라가는 겁니다.

(녹취)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
"(형사들이) 오후에 와서 밤 12시까지 있었다고 하더라고요 형사들이. 그러다가 당직자들하고 같이 간다고..12시 반에 나간다 그래서 그리고 나서 사고가 나버렸나 봐요.."

하지만 경찰들은 김씨를 잡지 못했습니다.

경찰이 김씨의 은신처를 덮쳐 잡긴 잡았는데
김 씨가 아파트 14층 높이에서 갑자기
밖으로 뛰어내려 숨졌기 때문입니다.

간단한 조사를 받은 김씨가 "담배 한대 피워도 되느냐"고 형사들에게 요구했고 형사들이 이 요구를 받아들인 게 화근이었습니다.

(스탠드업)
베란다에서 담배를 피우던 김 씨는
불과 1미터도 안되는 거리에서 경찰이 지켜보고 있었지만 갑자기 베란다 창문을 열고
뛰어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CG)당시 아파트에는 형사가 3명이나 있었지만
김씨의 돌발행동을 아무도 막지 못했습니다.

(인터뷰)차철환/광주 북부경찰서 강력계장
"(체포과정에서) 다툼이 있었다든지 그런 행위가 있었던 건 전혀 그런 사실은 없고요. 담배를 피우고 있다가 갑자기 베란다 쪽을 향해서 뛰어내렸습니다."


지난달에는 함평의 한 파출소에서
절도 용의자 27살 김 모씨가 경찰에
수갑을 느슨하게 해달라고 요구한 뒤
손을 풀어 달아났다
하룻만에 붙잡히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수갑을 찬 용의자가 경찰서에서
도주한 건 알려진 것만 벌써 8차례나 됩니다.

1년 전 성폭행 용의자 노영대 탈주 사건 이후
경찰이 도주방지 매뉴얼까지 만들어 시행하고 있지만 현장에서는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MBC뉴스 송정근입니다.

◀ANC▶
◀END▶
◀VCR▶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