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폭탄' 속 배려 빛났다

0
◀ANC▶
주말부터 내린 폭설로
내 차에, 내 집 앞에 쌓인 눈 치우느라
모두들 고생많으셨을텐데요.

그야말로 '눈 폭탄' 속에서도
주변 이웃을 배려한 주민들이 있었습니다.

김진선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END▶
◀VCR▶

좁은 골목길 가장자리마다
어른 키만한 눈더미가 쌓였습니다.

퍼내도 퍼내도 끝이 없는 눈을
치우는 사이에도 눈은 그칠 줄 모릅니다.

(S.U) 골목길마다 한가득 쌓인 눈을
중장비들이 밀어내며 길을 내고 있습니다.
주민들도 동참하고 있습니다.

시장 상인들도 아침부터 바빴습니다.

수도는 물론 오가는 손님 발길마저
얼려버린 추위에 걱정은 앞서지만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가게 앞부터
골목까지 눈을 치웁니다.

◀INT▶ 성현숙/상인
"자기 집 앞은 치워야죠.
누가 다 치우겠어요."

시골 마을회관 앞에서도
삽으로 눈을 퍼내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마을에서 젊은 편에 속하는 '청년'들이
경로당과 회관을 찾을 어르신들을 위해
길을 만드는 겁니다.

◀INT▶ 노대성/학교면 복천2구 이장
"마을 회관이고 어르신들 왕래해야하니까
젊은 친구들이 모여서 하고 있습니다."

사흘 내내 쏟아져내린 눈 속에서도
기꺼이 나선 이웃들의 배려가 최강 한파를
맞은 겨울철 추위를 덜어주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