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의 일자리 실험이 시작됐다

0
(앵커)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만들어갈
더 나은 일자리 위원회가 출범했습니다.

일종의 일자리 실험이 시작된 건데요.

성공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정용욱 기자

(기자)

노사민정의 대타협을 통해
연봉 4천만 원 정도의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자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

자동차 100만 대 사업과 함께
광주시가 주력하는 분야입니다.

◀SYN▶윤장현 시장
(지역이 미래에 뭐 먹고 살고, 우리 아이들이 광주를 떠나지 않고 살 수 있는 청년 일자리를 어디서 만들 것이냐 이거 하나가 모든 것으로 결정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 사업의 모델을 만드는 데
컨트럴 타워 역할을 할
'더 나은 일자리 위원회'가 닻을 올렸습니다.

노사의 양보와 지역사회의 참여 속에
임금이 조금 낮더라도
고용의 질이 보장되는 일자리를 만들자는
이 사업의 성패는
어떻게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내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이때문에 더 나은 일자리 위원회에는
노동계와 사용자 단체 대표,
학계와 시민사회 대표 등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자동차 노조가 가입한
민주노총은 불참한 상태에서
민간 부문의 공동위원장도
한국노총 본부장이 떠밀리 듯 맡는 모양새를
보여 향후 행보가 순조롭지만은 않을 것을
예고했습니다.

◀SYN▶한국노총 광주본부장
(한국노총이 협조는 합니다. 협조는 하는데 지금 한 축이 빠진 상태에서 같이 이끌고 가기에는 조금 무리가 있지 않느냐...)

적정 임금과 고용안정의 '빅딜'을 통해
기업의 투자를 유치하고
새로운 일자리도 만들자는 광주형 일자리 모델.

뚜렷한 해결책이 보이지않는
이른바 '고용 절벽' 상황에서
정부와 여당까지 관심을 보이기 시작한
광주발 일자리 실험이 이제 막 첫 걸음을
내디뎠습니다.

엠비씨 뉴스///
◀ANC▶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