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스마트 응급의료 시범도시 선정

0
심정지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스마트응급의료사업에
광주시가 시범도시로 선정돼
현재 사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광주시 소방본부가
조선대병원과 함께 벌이는 이 사업은
구급대원들이 응급차에 있는 스마트장비를 통해
심정지 환자들에 대한 초기 응급조치를
응급의학과 전문의로부터 지도받는 것으로,
광주지역 5개 소방서 구급차에
장비가 보급돼 사업이 진행중입니다.

이번 시범사업은
보건복지부와 국민안전처의 시범사업으로
경기도 등 수도권 지역과
광주시가 대상지로 선정됐습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