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횡포' 기자 4명, 구속영장 청구

0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홍보성 기사를 내주겠다며
아파트 분양 대행사로부터
금품을 받아 챙기거나
쓰레기 처리 규정을 위반했다고 협박해
업체로부터 수백만 원을 뜯어낸 혐의 등으로
전남지역 모 신문사 기자 53살 박 모 씨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검찰 조사 결과
이들 가운데 일부는 공무원을 협박해
순천만정원 조경작업자 명단에
자신의 처남 이름을 올리는 수법으로
천 4백여만 원을 가로채기도 했습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