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의 외주화' 지역도 마찬가지

0
10미터 높이의 전봇대에서사다리 하나에 몸을 맡긴 채 위태롭게전화선을 잇는 일을 하는 이 남성.2인 1조로 하는 게 원칙이지만혼자서 하기 일쑤입니다.좀 더 안전하게 일하고 싶지만거대 통신사로부터 하청을 받아일을 하는 협력업체 비정규직 신분인박 씨가 이런 요구를 할 수는 없습니다.전신주에서 일하다 떨어져도제대로 치료받지 못할 뿐만 아니라어떨 땐 아픈 몸을 이끌고일을 나서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인터뷰)A통신업체 협력업체 비정규직 노동자"혼자 일하고, 안전설비도 부족합니다.위험하거나 몸이 힘든 일은 다 외주업체에 떠넘기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원청 회사인 통신사는 어쩔 수 없다고 말합니다.(c.g.)이미 오래 전 '외주화'가 이뤄져역할분담이 된 지 오래라며"협력업체 안전근로 문제는 해당 업체가알아서 할 일이다"고 답했습니다.광주 하남산단 등 영세한 업체에선이른바 '위험의 외주화'가 외국인 노동자들을대상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불법 체류자 신분이 들통날까위험한 일을 하다 다쳐도 제대로알리지도 못하는 실정입니다.타이어 고무를 자르는 기계에손가락 세개가 잘린 이 인도네시아노동자는 회사로부터 사고처리가 아닌추방위협을 받았습니다.(인터뷰)인도네시아 미등록 이주노동자/"니가 불법체류자기 때문에 바로 강제추방당할 수 있다고.. 불법체류자기 때문에 무서웠습니다.외주화된 위험의 더 큰 문제는 그 실상이잘 드러나지도 않는다는 점입니다.(인터뷰)송한수 광주근로자건강센터 교수"협력업체는 산재를 숨기죠. 산재율이 높으면 다음 계약 때 불리하니까요. 원청이 위험한 일을 맡아서 하고 자기들의 안전시스템에 포함시켜야 해결됩니다"광주 전남 지역의 비정규직 노동자는지난해를 기준으로 약 42만명.비정규직의 정규직화의 속도는 더디기만 한데다 위험의 외주화를 제어할 제도 마련도 갈길이 멀기만 합니다.당장 우리 지역에서故 김용균씨와 같은 비참한 죽음이발생해도 이상하지 않은 현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