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5.18망언 파문 5 - 5.18 망언..숨은 의도는?

0
(앵커)
5.18은 법적으로나 역사적으로
이미 평가가 끝난 사안입니다.

그런데도 왜 이들은 망언을 쏟아내며
비난을 자초했는지
배경이 의심스럽습니다.

다른 정치적 목적이 있었다는
시각이 많은데...

김진태 의원과 지만원 씨의
특수 관계를 보면 짐작이 가능합니다.

보도에 정용욱 기자입니다.

(기자)

5.18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해
당 차원의 징계를
기대하긴 어려워 보입니다.

한마디로 당내 문제라며
알아서 하겠다는 겁니다.

◀INT▶
김병준/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이건 우리 당의 문제니까 다른 당은 우리 당내 문제에 대해서 너무 그렇게 신경을 쓰지 않아주었으면 좋겠습니다"

5.18 망언은
사실상 이미 예고된 거나 다름없습니다.

지난 1월 지만원 씨는 인터넷을 통해
당대표 출마를 앞둔
김진태 의원을 극찬합니다.

(CG)
5.18의 역사를 바로 잡겠다는 소신을
수많은 자리에서 밝히면서
국민으로부터
박수를 받고 있는 정치인이라고 추켜세웠습니다

지 씨는 또 김 의원을
젊은 나이에 대중의 인기를 얻은
히틀러와 같은 인물이라고
비유하기도 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런 지씨를 국회로 불러
5.18을 비하하고 모독하도록
판을 깔아줬습니다.

자유한국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5.18을 이용해
친박 지지자들의 표심을 잡아보려는
둘의 이해 관계가
맞아 떨어졌다는 분석입니다.

◀INT▶
박경섭 연구원/전남대 5.18 연구소
"전당대회를 염두에 둔 게 아닌가..발언을 하는 대상이 국민이라기보다는 사실은 자유한국당 지지층, 당원들을 대상으로 해서 그런 발언을 하고 있는 건 아닌가 라는 생각은 해볼 순 있을 것 같습니다"

또 향후 5.18 진상조사위원회 출범에 대비해
보수 세력이 노골적으로
방해 의지를 드러낸 거라는 시각도 있습니다.

진상규명 국면에서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며
발목 잡으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겁니다.

한편, 청와대는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5.18 조사위원 후보 3명 가운데
자격 논란이 있었던
권태오·이동욱 후보의 임명을 거부하고
재추천을 요구했습니다.

자격 미달 위원 추천에 이어
국민적 공분을 자아낸 5.18 망언,

정말 정치적 계산에 따른
의도된 행위였다면,
그만큼의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할 수도 있습니다.

엠비씨 뉴스 정용욱입니다.

◀ANC▶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