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통합) 공항 갈등 속 시도통합론까지 '신경전'

0
           ◀앵커▶
시*도통합에 대해 광주시가
한 발 물러서는 듯한
태도를 취하고 있지만
그런다고 전라남도가
논의에 적극적으로 나설지는 불투명합니다.
공항 이전을 둘러싼 논란만 봐도
신경이 곤두서 있는 분위기입니다.
 김진선 기자입니다.

           ◀기자 리포트▶
 
 지난주 열린 전남도의회 도정질문에서
시도통합은 단연 가장 큰 관심사였습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공식적인 자리에서는
처음으로 밝힌 입장은 당장은 통합을
추진할 시기가 아니라는 것.
 
           ◀SYN▶ 김영록 전남도지사
"시도통합에 대한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해서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고 이런 공론화 과정은
민선8기에 가서 본격적으로 시작함이 타당하지
않을까..."
 
 시도통합에 앞서 본격적인 논의보다
일방적인 발표만 쏟아지다보니
교육 분야의 우려도 고개를 들었습니다.
 
           ◀SYN▶ 이혁제 전남도의원
"(과거) 교육에 있어 광주는 블랙홀이었다.
특히 광주 인근에 있는 학생들은 광주에서 다
빨아들였고 저 멀리 신안 섬에 있는 우수한
인재들도 광주로 광주로 갔었습니다."
 
           ◀SYN▶ 장석웅 전남도교육감
"이것이 지역사회 차원에서는 지역사회가
활력을 잃고 고사될 수 있는 위기에
처할 수도 있다는 생각..."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역시 언론 인터뷰를 통해
'교육행정 관점에서만 보면 시도 통합이
장점보다 단점이 많다'며 우려를 보탰습니다.
 
 이달초 광주시가
'광주공항과 무안공항이 통합된다면 명칭을
광주*무안 국제공항으로 변경' 하자며 보낸
공문에 전남도는 '국토부 결정사항'이라고
선을 그은 상태.
 
 군공항 이전이 난항을 겪으면서
이와 별개인 민간공항 이전을 두고
여론조사 결과와 명칭 변경 등을 핑계로 협약을
파기하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옵니다.
 
CG - 이런 가운데 무안군은 공항명칭 변경에
반대를 분명히 했고, 최근 실시한 군공항 이전 여론조사도 군민 10명 중 7명이 이전에
반대한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
 
 시도 상생의 첫 단추였던
광주 민간공항이전 문제를
광주시가 사실상 군공항의 이전 논의의
지렛대로 삼으면서 시도간 신경전은
본격적인 갈등 국면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