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 "한 톨이라도 지켜야"..태풍 오기 전 수확

0
◀ANC▶
농민들은
쌀 한 톨이라도 지키기 위해
태풍이 오기 전에 수확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6년 전 태풍으로
수천억 원대 피해를 입었던
바다 양식장도
노심초사하고 있습니다.

신광하 기자 입니다.
◀END▶

◀VCR▶
전남의 한 농촌마을.

아직 채 짙어지지 않은 벼논 위로
농기계가 바쁘게 움직입니다.

태풍으로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예상되면서 피해를 우려한 농민들이 추수를 서두르고
있습니다.

가뜩이나 가뭄 때문에 수확량이 걱정인데
태풍 피해까지 입어서는 안 된다는
절박함 때문입니다.

◀INT▶김성남 / 농민
"작년 대비 5일 정도 (수확이) 앞당겨졌고요.
태풍 때문에..."


조생종 벼는 일찍 수확이라도 하지만,
일반 중만생종 벼를 심은 논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쌀이 익어가는 시기,

수확이 한달 이상 남아 있는데, 바람에
쓰러지거나 물에 잠기면 벼에서 또 싹이 트는
수발아 피해가 우려됩니다.

◀INT▶한사준 / 농민
"이 상태면 상당히 피해를 많이 보지요. 지금
이삭이 막 패기 때문에 강한 바람을 맞게 되면
등숙하는 데 지장이 많이 초래되지요"

양식장이 밀집한 바다 마을
긴장감도 고조되고 있습니다.

전복 양식장 등 완도에서만
5천5백억 원대의 피해를 입혔던 2012년
볼라벤 이후, 가장 걱정되는 태풍.

폭염을 막기 위해 전복 양식장 위에
덮어뒀던 차광막이 바람에 찢길세라
서둘러 철거하고 있습니다.

◀INT▶ 김동철 득암어촌계장
"선박들을 육지로 인양하려고 포클레인도
준비했고요. 차광막을 다 걷어 들였고
닻줄 같은 것도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애써 일궈온 땅농사, 바다농사가
일순간에 망가지지는 않을까...

시시각각 다가오는 태풍 소식에
농어민들이 촉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MBC뉴스 신광하 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