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 세월호 팽목항 분향소도 정리..다시 눈물

0
◀ANC▶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공간이자
기다림의 공간이었던
진도 팽목항 분향소가
철거되기 시작했습니다.

영정 사진으로
자식을 품에 안은 부모들은
또 다시 무너져내렸습니다.

김진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세월호에서 희생된 3백 4명의 사진이
하나씩 분향소에서 내려집니다.

수학여행을 가던 18살 학생들,
앳된 얼굴의 영정이 여전히 낯설기만 합니다.

팽목항 분향소 철거에 앞서
자식들의 영정을 돌려받은 부모들은
다시 한 번 무너져내립니다.

◀INT▶ 조순애/고 강혁 학생 어머니
"가슴이 너무 너무 아프고 찢어져요.
내 소중한 자식들이 아이들이 잊혀질까봐..."

팽목항에 분향소가 만들어진 건
참사 아홉달 만인 2015년 1월.

꼭 3년 8개월 만에 정리가 시작됐습니다.

참사로 중단됐던
진도항 개발사업이 재개되면서
이 곳에 여객선터미널이 들어설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당초 세월호가 인양될 때까지
유지하기로 했지만 미수습자 5명이 여전히
수습되지 못한데다 선체조사 등도 이뤄지면서
지금까지 유지해왔습니다.

참사의 상징인 이 곳이 잊혀지지 않도록
다른 추모 상징물을 설치하겠다는 약속이
예산 문제 등으로 확정되지 않아
유가족들은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INT▶ 고영환/고 고우재 군 아버지
"아이들 마지막으로 받은 자리잖아요.
수학여행 보내고 살아서는 보지 못한 곳이지만
여기가 없어지면 저도 없어지는 거에요."

분향소는 정리되지만 팽목항 방파제에 있는
기다림의 등대 등 일부 추모물은
계속 보존될 예정입니다.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