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 호남고속철 무안공항 경유 청신호

0
◀ANC▶

전라남도는 내년 국고예산으로
6조 원이 넘는 사업비를 확보했습니다.

특히 호남고속철 2단계 사업의
핵심인 무안공항 경유에도 파란불이 켜졌다는 분석입니다.

최진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호남고속철 2단계 사업의 내년 정부 예산안은
75억 원.

고막원-목포 구간의 실시설계비에 그쳤지만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1,385억 원이
늘었습니다.

이에 따라 설계가 끝난 송정 -고막원 구간의
공사뿐만 아니라 고막원에서 목포 구간의
일부 착공과 토지보상이 가능하게 됐습니다.

전라남도는 한국개발연구원이 추진 중인
2단계 노선 용역이 올해 말에 끝나면
고막원- 목포 구간의 실시설계를 내년 말까지
마치고 2018년 착공을 서두를 계획입니다.

C/G]더구나 호남고속철 예산에 붙은 "무안공항 경유 문제를 재검토하고 후속조치를 조속히
시행한다"는 국회 부대의견이 주목됩니다.

S/U]전라남도는 정부 예산의 부대의견은
법률적인 효력이 있기 때문에 호남고속철의
무안공항 경유 전망이 밝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목포-보성간 남해안철도 건설사업비와
광주 완도간 고속도로 건설비도 6백억 원
이상씩 늘어는 등 사회간접자본시설비로
1조 천6백억여 원의 예산을 확보했습니다.

◀INT▶ 우기종 정무부지사[전라남도]
/우리지역 건설경기가 활기를 띠고
만 6천여 명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합니다./

C/G] 이밖에 튜닝산업지원 체계 구축
세라믹산업 생태계 조성
소형선박 해상테스트 기반 구축 등
신성장동력사업비도 전남의 주력산업
위기 타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그러나 무안공항 활주로 연장,
여수-남해 해저터널 건설,
전라선 고속화, 서울-제주 해저고속철 건설 등 현안 예산이 반영되지 않은 점은 아쉬움으로
남았습니다.
MBC 뉴스 최진수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