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 무안국제공항 정전사고..항공기 이착륙 지연

0
◀ANC▶
무안국제공항에 정전이 발생하면서
입출국 수속이 중단되고
국제선 항공기의
출발과 도착도 지연됐습니다.

청사 에어컨마저 꺼져서
기다리던 승객들이
분통을 터뜨렸는데
비상발전기마저 무용지물이었습니다.

김진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국제선 항공사 발권 카운터의
컴퓨터들이 모두 꺼져있습니다.

실내등은 물론이고 에어컨도 작동하지 않아
승객들은 손선풍기와 부채질로
더위를 견디고 있습니다.

오늘(5) 오전 10시 10분부터
1시간 40분 동안 무안국제공항 여객청사
전체에 전기 공급이 끊겼습니다.

◀INT▶ 나혹진/승객
"도착했는데 공항 문이 안 열렸어요.
게이트가 잠겨있더라고요. 출구가 다른 쪽만
입장하는 줄 알았죠. 근데 와서 보니까
에어컨도 전혀 안 되고..."

오전 11시 20분 도착 예정이었던
여객기는 입구 통로 등을 연결하지 못하면서
계류장에서 30분 넘게 대기해야 했습니다.

오후에 중국과 러시아로 각각
출발 예정이었던 항공기 2편도 잇따라
20분에서 1시간 가량 출발이 지연돼
승객 3백여 명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INT▶ 박홍렬/승객
"방송도 안 하고 뭔가 깜깜이잖아요.
아무 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우리는 시간을
낭비하고 대기하고 있어야 하잖아요."

무안공항 측이 밝힌 정전 원인은
선로 중간에 설치돼 전류량을 측정하는
장치인 '변류기'의 합선입니다.

정전 이후 작동한 비상발전기는
선로 이후에 설치돼있어
소용이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SYN▶ 무안국제공항 관계자
"자체의 선로상의 장비가 고장났다고 하면 전력
공급 선로가 하나니까 방법이 없는 거에요."

임시 복구로 전기 공급을 재개한
무안공항 측은 항공기 운항이 끝나는대로
한전, 전기안전공사 등과 함께 정확한
원인을 분석할 방침입니다.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