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 무안공항 활성화 지연..악순환 '반복'

0

◀ANC▶
대구와 청주공항 등 흑자로 돌아선 지방공항과
달리 무안공항은 여전히 적자 공항에 머물고
있습니다.

하나의 조건이 충족되면
또 다른 조건이 가로막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양현승 기자입니다.
◀END▶

◀VCR▶
각각 250만 명 시대를 개막한
청주공항과 대구공항.

중국 노선 확대와 저비용항공사의
취항이 밑거름이 됐습니다.

정기선이 중국과 제주 등 단 3개 노선 뿐인
무안국제공항은 지방공항 가운데 성장세가
가장 더딥니다.

광주공항과의 통합 지연도 한 몫하고
있습니다.

당초 광주공항의 국제선 대체 공항으로
추진됐지만, 무안-광주 고속도로 개통,
KTX 개통 이후 통합될 것이란 약속과 전망이
물거품된 뒤 군공항 이전 문제까지 얽혔습니다.

전라남도도 이제 무안공항 활성화의
전제요건으로 공항 통합 대신 KTX 경유를
내세우면서 두 공항 통합문제는
논의 밖으로 밀려났습니다.

◀INT▶이낙연 지사
"무안공항으로 KTX가 지나지 않는 상태에서
공항 통합을 합의해 봤자 승객이 늘지 않기
때문에 KTX 경유를 포함한 사전 준비를
갖춰가면서 이 문제를 추진하기로..."

정치권에서 무안공항-순천간 고속도로 건설로
전남 동부권 항공 수요도 가져오자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지만, 실현 가능성은 미지수.

뾰족한 대책 없이 무안국제공항은
올해 개항 10년째를 맞고 있습니다.
MBC뉴스 양현승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