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13척으로 서해 지킨다.악전고투 언제까지

0
◀ANC▶

중국어선 불법조업 단속 전담기관인
서해어업관리단이 담당하는 바다면적은
남한 전체 면적의 2배 가까이 됩니다.

어업지도선은 단 13척에 불과한데,
단속인력과 장비는
보강은 커녕 현상유지도 안 되고 있습니다.

김진선 기자입니다.

◀END▶
◀VCR▶

강풍주의보 속에 2미터 이상의 높은 파도가
일었던 지난 16일 밤.

서해어업관리단 어업지도선 5백톤 급
무궁화 5호는 단속을 포기하고 피항해야
했습니다.

◀INT▶ 박정훈/서해어업관리단 무궁화5호
"배가 조금 큰 배들은 활동을 할 수 있는데
소규모 선박들은 안전상 피항을 해야..."

천 톤급 3척을 빼면 모두 중소형급이어서
파도가 높으면 단속은 엄두도 못 내는데,
중국어선은 갈수록 기상이 악화될 때를
골라 불법조업에 나서고 있습니다.

◀INT▶ 김진환/서해어업관리단 무궁화5호
"하나 잡아서 들어와버리면 나머지 배들은
다 들어와버려요. 이러니까 차라리 퇴거시키고 계속 지키는게 나은 면도 있죠"

서해어업관리단이 맡고 있는 해역은
백령도 NLL부터 전남 여수까지
16만 천 3백여 제곱미터.

남한 육지 면적의 두배 가까운 광활한
바다영토를 지키는 배는 단 13척에 불과합니다.

그나마도 지도선 4척은 올해
제주 해역으로 빠져나갔습니다.

[반투명]어업관리단 관할의 1/4 해역에
목포해경이 투입한 전력과 비교해도
하늘과 땅 차이입니다.

◀INT▶ 김동욱/서해어업관리단장
"인력 확충해달라고 건의는 많이 하죠"

정부는 불법어업 30퍼센트 감축을 목표로
내세우고 있지만, 구체적인 어업지도선
증강 배치와 인력 확충 방안은
눈에 띄지 않는 상태.

이름 뿐인 외국어선 불법조업 단속 전담기관,
'서해어업관리단'의 악전고투가 언제
끝날 지 기약이 없습니다.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