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

0
◀앵 커▶
오늘도 푹푹 찐 하루였습니다.
이 더위가
금방 물러갈 것 같지는 않습니다.

더위를 피해 휴가를 떠난 사람들은
물과 그늘이 있는 곳으로 몰렸습니다.

김진선 기자입니다.


시원하게 솟구치는 물줄기.

수상 자전거와 카누에 올라탄
어른과 아이 모두 흠뻑 몸을 적십니다.

◀인터뷰▶ 오지선(서울시)
"할머니집에 왔다가 더워서 왔어요.
워터슬라이드 너무 재밌어요."

뜨거운 햇빛을 피해 숨어든 다리 아래
그늘에는 선선한 바람이 불고

아이손을 잡고 축제장을 찾은 부모들도
신난 아이들 모습에 더위를 잠시 잊습니다.

◀인터뷰▶ 서재성/서인우(광양시)
"너무 덥잖아요. 가족들이랑 시원하게
보내려고 축제장에 왔어요."

오늘 폭염경보가 내려진 구례가
낮 최고기온 34.7도를 기록한 가운데
목포와 무안 등 전남 대부분 지역이 32도
안팎의 무더운 날씨를 보였습니다.

대다수의 사람들이 불쾌감을 느끼는
80 이상의 불쾌지수를 보이는 더위에도
지역 각 축제장에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인터뷰▶ 선은지/설하연/나인호(광주시)
"더워서 미칠 것 같아요. 애들이 힘들어해요."

전남 지역은 내일과 모레 기온이 1도씩
더 높아져 이번주 내내 무더위가 이어지겠고,
곳곳에서 열대야가 나타나겠습니다.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