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교 무상교복 전면시행 어렵다

0
◀ANC▶
전라남도교육청이 일선 시*군과 함께
내년부터 중학교 신입생들에게
교복을 무상으로 지원해 주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좋은 취지에도 불구하고
추진 과정이 매끄럽지 않아서
모든 시*군이
시행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합니다.

김양훈 기자
◀END▶


신학기마다 20-30만원대의 교복을 사야해
학부모들의 부담은 적지 않습니다.

◀INT▶ 김형미
주위에서 언니들이 하는 이야기들을 들어보면
굉장히 교복비 부담이 심하다고 들었어요.
저도 조금 걱정이 되죠.

전남에서
내년에 중학교에 입학하는 학생은 만 천여명

전남교육청은 일선 시군과 함께 학생
한명 당 교복비 3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열악한 재정 때문에 전남 6개 시군은
내년 본예산에 관련 예산을 책정하지 않은 상황

내년 중학교 무상교복
전면 시행 전망은 불투명합니다.(반투명CG)

지자체 의지 부족도 문제지만
일방적으로 사업을 밀어부친 교육청도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시군과 간담회 한번 없이
사업시행 동의 여부를 묻는 공문을 보내는 등
서둘러 사업을 추진했습니다(CG)

◀SYN▶ 00 지자체 관계자
우리가 준비기간도 있어야 하는데
(교육청이) 너무나 속전속결로 가서,,
서로 소통이 안됐고..

◀SYN▶ 전라남도교육청 관계자
솔직히 저희는 (무상교육을) 추진하면서 굉장히 조심스러웠어요.(시군에) 압박으로 비춰질까봐,
하지만 지자체들이 잘 검토해주셔서..

교육청은 형평성 논란 등을 없애기 위해
시군과 계속 협의를 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전라남도의 무관심도
지자체 부담을 키우고 있습니다.

무상교복 관련 예산 일부를 부담하고 있는
경기도와 달리 전라남도는 지자체 부담 전액을
일선 시군에 떠넘기고 있습니다.(반투명CG)
mbc뉴스 김양훈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