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 임을 위한 행진곡 박제화 원하나

0
◀ANC▶
사정이 이렇다면, 정부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마땅치 않게 보는 진짜 이유가 뭔지 궁금해집니다.

집중취재 계속해서 윤근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국가보훈처의 명분은
'5.18만 추모곡이 없어서'라는 겁니다.

보훈처가 행사를 주관하는 기념일로는
3.15의거와 4.19혁명,
현충일 등이 있고
기념곡도 만들어져 있습니다.

여러분은 그 노래들을 아십니까?

◀INT▶
질문)4.19 노래 아시나요? 답)아니요.
질문)3.15나 현충일 노래는요? 답)몰라요.

기념식 참석자들도
가사를 안 보면 따라부르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반면 임을 위한 행진곡은
상대적으로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SYN▶
(사랑도 명예도~)

노래의 기원으로보나 담긴 뜻으로보나
5.18과는 뗄 수 없는 노래이기도 합니다.

◀INT▶송선태 이사

그래서 5.18 기념식에서
이 노래가 불리는 건 자연스러웠고,
대통령들도 함께 따라 불렀습니다.

논란이 불거진 건 이명박 전 대통령이
기념식에 참석하고 난 이듬해부터입니다.

2009년 기념식에서 노래가 슬그머니 빠지더니
이후부터는 식전이나 식후행사로 밀려났습니다.

'기념곡을 만들겠다' '아니다 필요없다'
논란이 불거진 것도 이때부터였고,
새 정부에서도 논란은 반복되고 있습니다.

◀INT▶유시민 전 장관

맞춤한 애창곡이 있는데도
기어이 신곡을 만들겠다는 정부.

'임을 위한 행진곡'이 싫어서 그런 건 아닌지
혹은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건 아닌지
의심을 사기에 충분해 보입니다.

엠비씨 뉴스 윤근수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