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철도 재검토 '질타'

0
(앵커)
도시철도 2호선 건설 재검토를 놓고
찬반 양론이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습니다.

일부 광주시의원들은
윤장현 시장이 공약에도 없던 사항을 꺼내들어
시민 분열만 키우고 있다고 질타했습니다.

이계상 기자..

(기자)
광주시가
도시철도 2호선 건설을 재검토하겠다는 것은
투자가능 재원이 빠듯하다는 데 있습니다.

(c.g)
/광주시 중기 재정계획에 따르면
연간 2~3조 원의 투자가용 재원이 있지만
교육청 전출금 등 시급한 예산을 빼고 나면
투자가능한 재원은
한 해 3천억 원 남짓에 불과하다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본회의 5분 발언에 나선 시의원은
도시철도는 재정문제가 아니라
교통편익측면에서 결정해야한다고지적했습니다.

(현장녹취)김옥자-'경제성따지면 1호선 묻어라'

도시철도 2호선 문제는
정치적 쟁점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긴급 현안질의에 나선 시의원은
윤장현 시장이
도시철도를 재검토하려는 생각있었다면
선거운동과정에서
공약으로 제시했어야한다고 몰아세웠습니다.

(현장녹취)-'공약에서 빼놓고 이러면 비겁'

윤 시장은
시민의 뜻을 좀 더 살피겠다고 물러섰습니다.

(현장녹취)-'시민의 뜻이 어디 있는 지 신중'

도시철도 2호선 재검토 논란이
갑작스럽게 불거진 지 다섯달 째,

광주시는 이번 주 일요일
광주MBC 토론플러스 생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도시철도 찬반 여론을 수렴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이계상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