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장협의회 출범

0
(앵커)
나주 혁신도시에 공공기관은
속속 들어오는데
사람 살기가 불편하다는 뉴스,
몇차례 전해드렸는데요.

문제 해결을 위해서
시*도와 공공기관이
함께 머리를 맞댔습니다.

보도에 정용욱 기자입니다.

(기자)

빛가람 혁신도시는
병원과 약국,
학교와 공연장 등이 없거나 매우 부족해서
미완의 도시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광주시와 전라남도, 이전 기관 등 21개 기관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가장 시급환 과제는
열악한 교육 환경 개선입니다.

◀인터뷰▶조환익/한국전력 사장
"역시 교육문제입니다. 우리 가족들이 전부 내려와서 살도록 하는 것 만큼 중요한 게 없다고 생각됩니다"
◀인터뷰▶김화진/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 이사장
"좋은 학교가 설립이 되면 여기는 사람들이 몰려들거다 이런 생각을 합니다"

교통 문제도 크나큰 불편 요소입니다.

◀인터뷰▶
고학수/농식품공무원교육원 원장
"송정역에서 혁신도시까지 오는 대중교통 수단이 아직까지 부족한 편입니다"

정주여건이 열악한 탓에
우정사업정보센터는
직원의 3분의 1 가량이,
국립전파연구원은
절반 가량이 바뀌었습니다.

'나홀로 이주'로 인해
정신질환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인터뷰▶
노재민/우정사업정보센터 센터장
"홀로 내려오신 분들은 우울증이나 이런 것들을 고민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전라남도는 우선 축산 악취를 유발하는
혁신도시 인근의 '호혜원'을
내년 4월까지 폐업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또 현재 3개인 학교를 13개로 늘리는 한편,
대형 유통매장을 유치해
정주 여건 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이낙연/전라남도지사
"또 다른 백화점 1곳이 혁신도시와 그 부근 접경지역 언저리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정보를 여러분들께 드리겠습니다"

이낙연 지사와 이상무 농어촌공사 사장이
공동으로 초대 회장을 맡은 공공기관협의회가
혁신도시 발전을
견인할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엠비씨 뉴스 정용욱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