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5.18망언 파문 13 - 분노한 민심 결집한다

0
(앵커)
이른바 '5.18 망언'에 대한
비판과 분노 속에
5.18 항쟁의 중심이었던
옛 전남도청 앞에서
내일(16) 범시민 궐기대회가 열립니다.

범시민운동본부는 이참에
5.18 왜곡 세력을 뿌리뽑자며
시민들의 동참을 호소했습니다.

정용욱 기자입니다.


(기자)

5월 단체를 포함해
1백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한
'5.18 역사왜곡 처벌 광주운동본부'가
출범했습니다.

◀SYN▶
"퇴출하라 퇴출하라 퇴출하라"

(투명 자막)
자유한국당 망언 의원 3인의 국회 퇴출과
5.18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지만원 구속 등
모두 4가지를 활동 목표로 정했습니다.

분노한 민심을 하나로 모아
이번 기회에 5.18을 부정하는 세력을
뿌리뽑겠다는 겁니다.

◀INT▶
이철우/5.18기념재단 이사장
"다시는 5.18 왜곡이 없고 우리 민족사에 민주화 운동으로써 길이 남도록 그렇게 우리가, 그런 각오를 가지고 이번에 투쟁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를 위해 광주운동본부는
서명과 규탄 집회 등 국민운동을 추진하고
왜곡 행위에 대한 고소·고발 등
법적 대응에도 나섭니다.

당장 내일(16) 금남로에서
자유한국당과 극우 세력을 규탄하는
범시민궐기대회를 열고
광주시민 행동지침을 결의할 예정입니다.

또 오는 23일에는 서울에서 범국민대회를 열어
5.18 왜곡 근절 분위기를
전국으로 확산시켜 나갈 계획입니다.

대구·경북을 제외한
전국 15개 시도의회 의장들도
5.18 왜곡을 규탄하는 대열에 동참했습니다.

5.18 국립묘지를 참배한 의장단은
일어나선 안 될 일이 일어났다며
참담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INT▶
박인영/부산시의회 의장
"국회회관에서 국회의원들이 주도한 공청회에서 일어날 수 없는 망언들이 일어났다고 하는 것에 대해서 부산시민들의 규탄, 그리고 분노하는 마음을 담아서 이 자리에 참석하게 됐습니다"

5.18 역사왜곡에 대한 마침표를 찍기 위해
성난 민심이 자유한국당과
극우 세력을 정조준하고 있습니다.

엠비씨 뉴스 정용욱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