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 축산도 사물인터넷시대

0
◀ANC▶
사물인터넷이 축산업에서도
활용되고 있습니다.

가축의 상태를
컴퓨터나 휴대폰으로 실시간 확인해
생산성을 높일 수 있습니다.

문연철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원통 모양의 바이오캡슐입니다.

되새김하는 반추위 동물인 소 위 안에 넣으면
체온의 변화를 감지해 컴퓨터나 휴대폰에
실시간으로 정보를 제공하게 됩니다.

농가는 이를 통해 소의 발정과 분만 시기,
물을 마시는 횟수, 활동량 등을 장소나
시간에 구애받지않고 확인할 수 있습니다.

◀INT▶ 모상천(축산 사물인터넷 관리기업)
"온도 변화로 발정 등 파악 정보 전달.."

농가는 종종 소의 발정이나 분만 시기를 놓쳐
낭패를 봤지만 이젠 사물인터넷으로
이런 걱정을 덜게 됐습니다.

◀INT▶ 문형률 한우 농가
"바쁜 농사철에도 발정이나 임신 상태 확인"

그동안 젖소에 국한됐던 사물인터넷이
한우 번식우에까지 쓰임새를 넓히고 있습니다.

◀INT▶ 문정걸 장흥군 축산사업소장
" 10농가에 시범 ..번식효율 높이는 목적"

축사내 온도와 습도를 자동으로 조절하는
환경제어기,자동 사료 급여기,CCTV 등
정보통신기술, ICT도 축산업에
활용되고 있습니다.

이같은 사물인터넷과 ICT는
휴대폰 하나로 가능한 똑똑한 축산업,
이른바 스마트팜 시대를 열고 있습니다.

원격 관리가 가능해지면서 생산성 향상과
노동력 절감이란 1석2조의 효과를
기대하고있습니다.

MBC뉴스 문연철입니다.◀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