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네덜란드서 세월호 외력 침몰 실험

0
◀ANC▶

세월호 침몰 원인 가운데 하나로
외부 충격에 의한,
이른바 '외력설'이 제기됐었죠,

선체조사위원회가
외력설을 검증하기 위해
네덜란드에서 모형 실험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김진선 기자가
네덜란드 현지에서 보도합니다.

◀END▶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와 유가족들이
넉 달 만에 네덜란드 해양연구소를
다시 찾았습니다.

올해 초 이뤄졌던 세월호 모형실험 이후
새롭게 확인된 '외부 충돌의 가능성' 등을
검증해보기 위해서입니다.

◀INT▶

지난 실험에서도
외력 실험은 이뤄졌지만,
비중을 크게 두지 않았던 만큼
실험 조건에 한계가 있었습니다.

쇠줄로 연결된 모형을 단순히 위에서
당겨보는 정도의 '수직 외력'만 가해
선체의 회전이나 기울기에 큰 영향이
없었던 겁니다.

그러나 실험 이후
새롭게 발견된 '핀 안정기'의 지나친 뒤틀림과
내부 긁힌 자국 등을 근거로 선체조사위원회가 외력설을 공식 제기하면서 추가 실험이자
마지막 실험이 시작됐습니다.

◀INT▶

세월호의 '핀 안정기' 제조사인
롤스로이드에 대한 조사 결과도
이번 실험에서 논의될 예정입니다.

또 추가 실험에서는 방향타를 조종하는
솔레노이드 밸브 이상이 확인된 만큼
조타각을 기존 35도에서 37.5도까지
더 크게 주고,

기존에 반영하지 않았던 조류의 영향도 추가해
실험의 정확성을 높이기로 했습니다.

모형실험은 오늘(27)부터
사흘 동안 이뤄집니다.

네덜란드 해양연구소에서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