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 혁신도시 기금 조성 '난기류'

0
(앵커)
빛가람 혁신도시 공공기관들이 낸 지방세를
어떻게 쓸지를 놓고
광주시와 전라남도,
그리고 나주시가 신경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혁신도시 시즌2를 준비해야 하는 상황에서
'상생'의 취지가 무색합니다.

이계상 기자

(기자)
빛가람 혁신도시 인구가 3만명을 넘어서고,
16개 이전 대상 기관 가운데
한 곳을 제외하고 모두 이전작업을 마쳤습니다.

지난 2014년부터 작년까지
4년동안 징수된 지방세는 2천 925억 원,

이 가운데 공공기관이 나주시에 오롯이 낸
지방세만 489억 원에 이르고 있습니다.

당초 계획대로 라면 이 지방세를 활용해
광주전남 공동발전기금이 만들어져야 합니다.

(인터뷰)-광주시장
"광주전남 전역으로 파급되는 거 명심해야"

민선 7기 시도 지사는
상생 발전 위원회 합의 발표문에도
관련 조례를 올해말까지 제정하고
기금관리위원회도 운영하자고 명시했습니다.

(인터뷰)-전남지사
"협약정신을 토대로 논의하면 원활하게 진행"

하지만 나주시는
혁신도시의 기반시설을 확충하는 데
지방세가 대부분 활용됐다며,
발전기금 조성 시기를 늦추자는 입장입니다.

전라남도 역시
광주시와 협의를 거치지 않고 독자적으로
관련 조례를 입법 예고해 반발을 샀습니다.

(인터뷰)광주시
"일단 조례를 철회하고 공동 조례 만들자"

광주시는
올해 징수한 지방세를 시작으로 재원을 마련해
발전기금을 조성하자고 제안했지만,

나주시는 2023년에나
발전기금 조성이 가능하다고 반발하고 있어
올해안에
해법을 찾을 수 있을 지 불투명해졌습니다.

MBC뉴스 이계상입니다.◀ANC▶◀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