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 100주년 특집다큐_다카하시의 작은 방

1

광주MBC 3.1절 100주년 특집 다큐멘터리 '다카하시의 작은방' 일본 강제 동원 피해자인 근로정신대 할머니들을 지난 30여 년 동안 도운 일본 양심세력들의 이야기를 담은 광주MBC 3.1절 100주년 특집 다큐멘터리 '다카하시의 작은방'. ‘다카하시 마코토’(77, 나고야소송지원회 공동대표) 씨는 1985년 ‘아이치현 조선인 강제 연행 조사반’을 만들어 피해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1944년 도난카이 대지진으로 강제 동원된 조선인 소녀 6명이 목숨을 잃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후 1999년 3월 1일에는 일본 나고야 지방재판소에 소장을 제기했으며, 미쓰비시 본사 앞에서 올해로 12년째 매주 금요일마다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는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다카하시가 나고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양심세력이라면 일본 도야마에는 또 다른 양심세력인 ‘나카가와 미유키’(58, 호쿠리쿠 연락회 사무국장)와 동료들이 있다. 이들은 태평양전쟁 당시 가장 많은 조선인 소녀를 일본으로 강제로 끌고 간 전범기업 후지코시를 상대로 수십 년째 투쟁하고 있다. 일본 우익들의 방해와 위협에도 굴하지 않고 후지코시의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며 문전 행동을 꿋꿋이 이어가고 있는 모습도 화면에 담았다. 특히 '다카하시의 작은방'은 사죄하지 않는 일본 정부와 기업, 그리고 피해 할머니들 편에 선 일본인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못다 핀 근로정신대 피해자들의 눈물과 아픔, 그리고 진실을 외면하지 않고 수십 년 동안 계속된 양심세력들의 노력과 우정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3.1절 100주년의 의미를 되새겨 본다. _방송 : 2019년 2월 26일(화) 오후 9시 _총괄기획 : 한신구 _기획 : 박수인 _연출 : 송정근 _촬영 : 김영범 _작가 : 김지연


b**

test
2019-03-07 16: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