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38주년 특집다큐멘터리 두 개의 일기

0
5.18 38주년 특집다큐멘터리 두 개의 일기

5.18 당시 시민군의 대변인으로 전두환 신군부의 불의에 맞섰던 광주 출신 윤상원 열사, 그리고 70년대 노동운동의 기폭제가 됐던 대구 출신 전태일 열사. 한국 민주주의를 앞당긴 이 두 사람은 어떤 관계가 있을까.
광주MBC 5.18 38주년 특집다큐멘터리 <두 개의 일기>(부제 윤상원과 전태일, 항쟁의 뿌리를 탐구하다)는 유족들이 보관중인 두 열사의 일기를 확보하고 주변 인물의 증언을 통해 이들의 관계를 다각도로 조명했다. 자신의 목숨을 희생하면서까지 이들이 지키려 했던 가치는 무엇인지, 어떻게 해서 그런 용기가 길러졌는지를 추적한다.
제작진은 윤상원 열사의 정의와 용기가 어디서 비롯됐는지를 추적하던 중 1970년 분신해 숨진 전태일 열사로부터 깊은 영향을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평화시장의 어린 동심을 지킬 것을 호소하며 분신 사망한 전태일 열사의 희생이 윤상원 열사의 삶에 깊은 영향을 끼쳤다는 것이다.
특히 이 프로그램에서는 전태일 열사가 가장 애틋하게 생각했던 친구 정원섭 씨를 미국에서 만나는 데 성공했다. 정 씨는 전태일 열사가 분신하기 전 유서형식의 편지를 보낸 주인공으로 그동안 언론에 노출된 적이 없는 인물이다. 친구 전태일이 자신에게 보낸 편지를 무려 48년 만에 받게 되는 감동적인 모습이 최초로 공개된다.
또한 11권에 달하는 윤상원 일기와 전태일의 일기 7권과 수기를 일일이 촬영해 친필 기록을 확보했다. <두 개의 일기> 타이틀 서체는 두 열사의 친필 일기에서 채집한 글자를 조합한 것이다.


- 방송 : 2018년 5월 27일(일) 오전 8시
부산MBC/대구MBC/MBC경남/대전MBC/MBC충북/MBC강원영동 등 16개 MBC 계열사 편성
- 기획 : 박수인 / 연출 : 김철원 / 촬영 : 박재욱 / 구성 : 유희경
- 내레이션 : 박혜진(아나운서) / 일러스트 : 최규석(웹툰 <송곳> 작가)
- 낭독 : 정찬일(극단 신명 대표), 성용훈(연극인, 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