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대우전자 근로자 집단 피부병 발생

0
대우전자 냉장고 조립라인에서근무하던 근로자의 손을 찍은 사진입니다.손이 빨갛게 변하고탱탱 부어오르는 알레르기 반응인데,잠을 자지 못할 정도로 가려운 피부병입니다.2016년부터 2017년까지,같은 생산 라인에서 작업한 근로자 14명이동일한 피부질환에 걸렸습니다.접착제로 사용하는 화학물질이근로자들의 피부에 직업 닿았던 겁니다.(CG1)산업안전보건공단에 따르면 이 물질은피부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빈도가매우 높은 위험물입니다.하지만 피부질환에 걸린 한 근로자가지난해 3월 외부 기관에 도움을 청하기 전까지발병 사실은 전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CG2)산업안전보건법에는 직업성 질병자가동시에 10명 이상 발생할 경우노동청에 신고하도록 돼있지만,대우전자는 지난해 1월 발병 사실을 알고도자체조사를 한다며 시간만 끌었습니다.더욱이 피부병에 걸린 근로자들을공정에서 제외하지 않고계속 일을 하도록 했습니다.근로자들도 회사의 눈치를 보느라산재 신청을 하지 않아서,14명이 같은 병에 걸렸는데도직업병 국가통계에 잡히지 않았습니다.(인터뷰)송한수/광주 근로자건강센터장"산재 보험이라든가 직업병 통계에 잡히지 않아서 좀 과소평가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제 이 분들 같은 경우는 먼저 근로자건강센터에 오셨고요."(CG3) 대우전자는피부병에 걸린 근로자들에게는치료비와 보호장구를 지급했고,화학물질이 피부에 직접 닿지 않도록조립공정을 변경해 추가 피해를 막았다고밝혔습니다.*풀영상 보기 https://goo.gl/eH3wF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