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대표 생활정보지 '사랑방', 노조 탄압 논란

0
57살 김광수 씨는 14년째매일 새벽 6시부터 오후 1시까지광주 시내 250여 곳의 배포대에사랑방 신문을 배달합니다이렇게 일주일에 엿새를 꼬박 일하고 받는 돈은한 달에 140만 원차량 보험료와 수리비를 제하면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수준입니다회사 지시를 거스를 수 없는 위치지만이들은 회사와 근로계약이 아닌개인사업자로 도급계약을 맺고 있는 특수고용노동자이들 20여 명은정부가 특수고용노동자의 노동 삼권을 약속하던 지난해 말노조를 만들었습니다그러나 사 측은 노조 결성을 주도한 손평길 씨를도급계약의 성실 의무를 위반했다며 해고했습니다중앙노동위원회는 지난 4월손씨가 개인사업자가 아닌 근로자라며부당해고를 인정하고 복직시키게 했지만회사 측은 오히려 판정이 잘못됐다며 행정소송을 제기했습니다손평길/사랑방신문 C&S 해고자(지난 1월 23일) 대표이사하고 교섭 면담 때중노위(중앙노동위원회) 결정을 따르겠다대표이사가 이렇게 말을 했거든요그런데 이 약속을 헌신짝처럼 저버리고…노조 탄압에 대한 회사 측 입장을 듣기 위해사랑방 씨앤에스에 접촉했지만회사 측은 오해가 생길 수 있다며 취재를 거부했습니다https://goo.gl/sPGtQ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