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마친 수험생들...남은건 입시전략

0
(앵커)우리 지역에서도 4만명 가까운 수험생들이수능 시험을 치렀습니다.이번 수능은 지난해 수능과 비슷한난이도라고 하는데 수험생들은 어땠을까요.남궁 욱 기잡니다.(기자)수험생들이 가족과 친구들의응원을 받으며 고사장에 들어섭니다.(현장음)"화이팅 화이팅"8시 10분 입실 시간이 얼마 안남은 시각, 한 학생이 정신없이 뛰어들어갑니다.(현장음)"뛰어 뛰어"어머니는 교실로 들어가는 아들의 뒷모습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인터뷰)조경문/수험생 학부모"마음 먹은대로 고생했으니까 이제까지...잘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같이) 왔습니다"아이가 도시락 가져가는 것을 깜빡한 것을 뒤늦게 알게 된 어머니는 발을 동동 구릅니다.(현장음)"(도시락) 꼭 좀 전달 해 주세요. 전화 주세요."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모두 쏟아붓고교문 밖을 나선 학생들의 표정엔후련함과 아쉬움이 묻어납니다.(현장음)"(박수 소리) 고생했다..."(인터뷰)기준혁/동신고등학교"정말 (기분) 좋습니다. 못 해봤던 것 다 해보고 일단 부모님께 감사하다고 말씀드려야죠"이번 수능은 지난해 수능과비슷하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입니다.(녹취)장광재 숭덕고등학교 교사"금년 수능 시험은 작년과 비슷하게 출제된 것으로 파악이 되고 있습니다. 수학 같은 경우 작년과 비슷하게 출제됐습니다"광주 전남 지역에서는3만 8천여명이 시험을 치른 가운데결시율은 작년과 비슷했습니다.(스탠드업)지진으로 일주일 연기됐던작년과 달리 큰 탈 없이 마무리 된올해 수능.이제 수험생들은 자신의 성적에 맞는입시전략을 짜는 일이 남았습니다.MBC뉴스 남궁 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