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조 번호판 달고 무등산 출입 공무원 입건

0
광주시청 현직 공무원이 자동차 번호판을 위조해무등산국립공원과 군부대를 출입한 혐의로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광주 북부경찰서는 위조한 번호판을 차량에 부착해 국립공원 무등산 탐방로와 군부대를 드나든 혐의로 광주시청 공무원 51살 박 모씨를붙잡아 조사중입니다박씨는 위조한 번호판 2개를자신의 차량에 달고올해 2부터 11월까지 34차례에 걸쳐출입한 혐의인데 경찰조사에서박씨는 취미로 찍는 사진을 찍기 위해그랬다고 진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