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역 A형 독감 유행

0
A형독감이 광주지역에서 크게 유행하고 있습니다(인터뷰)지효림/환자 보호자"어제부터 39도 이상 고열이 좀 났고요독감 의심 안 해볼 수 없다고 해서..."지난달 광주 지역 A형독감 의심 환자는 1000명당 44명으로지난 2017년 같은 기간 37명에 비해20%가량 증가했습니다.독감 환자가 급증한 이유 중 하나로전문가들은 독감 바이러스의 변종을 꼽고 있습니다.새로운 형태의 독감 바이러스가해마다 출몰하고 있는데 이럴 경우예방접종을 맞아도 효과가 없다는 겁니다.(인터뷰)김성은 교수/전남대병원 감염내과"변이가 된 인플루엔자에 면역이 없는 사람들이(주변)집단에 많은 비율을 차지하게 되면그 인플루엔자는 훨씬 더 이전보다 빠르게 더 많은 사람들을 감염시킬 수가 있게 되는 겁니다"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004년 이래 지금의 환자수가 가장 많다고 밝혔습니다.평소에 면역력을 키우고손발을 자주 씻는 등 개인위생을철저히 하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한지금입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