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실종된 50대 농장주 숨진 채 발견

0
(앵커)곡성에서 실종된 50대 농장주가결국 저수지에서시신으로 발견됐습니다.경찰은 용의자를 상대로범행 동기를 추궁하고 있습니다.우종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기자)곡성의 한 저수지에잠수부들이 들어가시신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실종됐던 곡성의 배농장 주인59살 홍모씨의 시신이 있다고용의자 50살 김모씨가 지목한 곳입니다.(스탠드업)"김 씨는 숨진 홍 씨 사체를 이곳 저수지에 버렸다고 자백했습니다."수색에 나선지 3시간만에홍씨의 시신은 드럼통에 담긴 채발견됐습니다.진술을 거부하며 버티던용의자 김 씨는경찰에 붙잡힌 지 이틀 만에홍씨를 살해한 뒤 저수지에 시신을유기했다고 실토했습니다.(전화녹취)경찰/(음성변조)"범행에 이용한 포터 차량을 저희들이 발견하니까 본인이 계속한 것 증거들이 있었을 것 아닙니까."김씨는 숨진 홍씨의 농장 인근에고물상을 차리기 위해준비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경찰은 김씨의 범행 동기가사업계획과 관련성이 있는지또, 숨진 홍씨와는 어떤 관계였는지를집중조사하고 있습니다.(인터뷰) 박원배/ 곡성경찰서 수사과장"영장이 발부되면 추후에 부족한 부분(범행동기)에 대해 보강수사하고 자료를 취합해서 수사할 계획입니다."경찰은 숨진 홍씨의 시신을 유기하는 과정에서도움을 준 공범은 없는 지도 수사하고 있습니다.MBC뉴스 우종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