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3연승 지키는 야구

0
김기태 감독을 중심으로
명가 재건을 꿈꾸는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2015 KBO리그 초반 신바람을 내고 있습니다.

KIA는
어제 인천에서 열린 원정경기에서
SK 와이번스를 3-0으로 누르고
2003년 12년 만에 개막 후 3연승을 달렸습니다.

어제 경기에서
조쉬 스틴슨은 6이닝 2피안타 무실점의 완벽한 호투로 KIA 선발 중 처음으로 승리를 챙겼고
메이저 리그 입성 실패의 상처를 안고
KIA로 복귀한 윤석민이 뒷문을 잠궜습니다.

기아는 오늘 인천에서
sk와 경기를 갖습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