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흔적지우기" 논란

0
(앵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지으면서
옛 전남도청 건물 일부는
철거하지 않고 그대로 뒀습니다.

5.18의 역사가 새겨진
사적이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리모델링 과정에서
계엄군의 총탄 자국이 지워지고,
건물의 원형이 훼손됐습니다.

5월단체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정용욱 기자입니다.

(기자)

5월의 심장부였던 옛 전남도청..

80년 5월 당시 시민군을 제압하기 위해
무차별 총격이 이뤄졌습니다.

◀인터뷰▶

5월 단체들은
아시아 문화전당 개관을 앞두고
민주평화교류원으로 바꾸는 공사가 한창인
옛 도청이
5.18 사적지로서
가치를 잃어버렸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총탄 자국이 있을 법한
도청 회의실 내부가 철거됐고,
엘리베이터가 설치되면서
당시 방송실이 사라졌기 때문입니다.

또 도청 외벽에
총탄 자국이 얼마나 있는지 조사하지도 않은 채
페인트를 새로 칠하면서
원형이 훼손돼
5.18의 흔적을 지우고 있다는 겁니다.

◀인터뷰▶


이에 대해 문화전당 측은
5월 단체에
총탄 자국을 정확히 짚어달라고 요청했지만
알려주지 않았고,
엘리베이터 설치는
보행자 편의를 위해
어쩔 수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녹 취▶

서로에게 책임이 있다고
양측이 맞서고 있는 가운데,
518 흔적지우기 논란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엠비씨 뉴스 정용욱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