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운동 기록관 문 열다

0
(앵커)
유네스코 기록유산으로 등재된
5.18 민주화운동 기록물,
보존하고 또 널리 알리는 일이 중요할 텐데요.

이런 일을 맡을 5.18 민주화운동 기록관이
문을 열었습니다.

김인정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80년 5월 시민군에게 건넨
주먹밥이 담겨 있던 양은함지박.

계엄군의 쏜 총탄에 관통 당한
광주은행 본점 유리창.

두부처럼 잘려나간 젖가슴이라는 가사대로,
대검에 가슴이 베인 여성의 검시기록부터

18일과 19일에 "무서움" 그리고 "공포"라는
제목으로 일기를 쓴 초등학생의 기록까지
한눈에 살펴볼 수 있습니다.

5월의 역사를 생생하게 증언하는 유물
8만 1천 여점이 지하 1층, 지상 7층 규모
금남로 옛 가톨릭센터 건물에 모였습니다.

(인터뷰)
홍세현 추진단장/5.18 민주화운동 기록관
"이곳 장소가 80년 당시의 산 증인이고 이후에 단체들이 형성되고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이후 사업을 진행하는데 중요한 거점으로 있었기 때문에.."

전시관에는 80년 5월부터
진상규명을 위한 노력,
유네스코 등재에 이르기까지
5월의 역사를 정리하고,

계엄군에 맞선 시민군의 기록을
사진과 영상, 메모, 일기 등으로 정리해
5월에 살갗을 입혔습니다.

미국의 5.18 관련 비밀 해제 문서와
피해자들의 진료 기록도 공개했습니다.

재판기록과 보상기록 등
유네스코 기록유산으로도 등재된 기록물은
기록관 안 수장고에 영구보존하게 됩니다.

(인터뷰)
정호문/ 5.18 민주화운동 기록관
"원본 기록물이란 세월이 흐르면서 열화나 훼손될 여지가 많습니다. 그것을 지키기 위한, 영구보존하기 위한 큰 목적을 가지고 있습니다."

유네스코 기록유산으로 등재되면서
한국 민주화운동에
한 획을 그은 5.18 민주화운동.

등재 4년만에 기록관이 개관하면서
5.18의 역사와 위상을 널리 알릴 계기가
마련됐습니다.

MBC뉴스 김인정입니다.

◀ANC▶
◀VCR▶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