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천원 짜리 신권 인기

0
계속된 경기 침체로 세뱃돈 부담이 커지면서
만원권보다 5천원 신권 지폐가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지역 금융계에 따르면
설을 앞두고 세뱃돈 등으로 사용하기 위해
5천원 신권을 구하려는 고객들이
은행 창구에 줄을 잇고 있습니다.

금융계에서는 경기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세뱃돈으로 만원권에 대한 부담이 커지면서
5천원짜리 신권이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