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 인터뷰 리포트) 박지원 전 원내대표 대담

0
◀ANC▶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 사건으로
여야간 대치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민주당의 박지원 전 원내대표로부터
현 정국과 민주당의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윤근수 기자가 만났습니다.

◀END▶

박지원 전 원내 대표는
국정원 국정조사를
절반의 성공이라고 평가했습니다.

◀INT▶
(안하는 것 보다는 나은 실패한 국정조사였습니다. 그러나 국정조사를 통해서 새누리당과 청와대의 독선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절반의 성공이었다고 봅니다.)

◀INT▶
(질문:민주당이 새누리당에 끌려다녔다는 비판이 있습니다)
(답변:민주당의 굴욕을 참으며 그렇게라도 하는 게 국민에게 알리는 길이었습니다.)

진실 규명을 위한 해법은 특검과
민주당의 투쟁이라고 밝혔습니다.

◀INT▶
(검찰 수사, 국정조사에서도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에 특검으로 가야합니다. 진실 규명을 위해서는 반드시 특검을 해야합니다.)

◀INT▶
(우리는 국회를 버려서는 안됩니다.그래서 원내외 병행 투쟁을 해야 합니다.)

내년 지방 선거 전망에 대해서는
안철수 의원이 아니라
안철수 현상과
경쟁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INT▶
(안철수 현상에 대해서는 귀기울여야겠지만...
안철수 의원은 별 위협이 아니라는 게 드러나고 있습니다.)

전남지사 출마설에 대해서는
생각한 적이 없다며
민주당 내에서
더 큰 역할을 도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INT▶
(호남을 대표하는 정치인으로서 당을 위해 더 큰 역할을 할 생각입니다.)
◀INT▶
(질문:큰 역할은 무엇을 의미합니까)
(대권도 될 수 있고 당 대표도 될 수 있습니다.)

최근의 남북관계에 대해서는
늦었지만 잘 하고 있다며
북한의 마음을 얻어야만
비핵화도 이끌어낼 수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엠비씨 뉴스 윤근수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