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첫 휴일, 훈훈한 온정

0

◀앵 커▶
전남 지역에 오늘까지 엿새째 폭설이
계속됐는데요.

이렇게 폭설과 맹추위 속에서도
소외된 이웃들의 가슴을 어루만지는
따뜻한 사랑의 손길은 이어졌습니다.

12월 첫번째 주말 표정 김주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전남서부지역에 오늘까지 엿새동안 이어진
기록적인 폭설.

지난 밤 사이 목포 등 일부 전남서부지역에
22cm가 넘는 많은 눈이 내리면서
도시는 온통 하얗게 변했습니다.

한 겨울 매서운 칼바람처럼 얼어붙은 경기지만
소외된 이웃들을 돕기위한 온정은
올해도 어김없이 이어졌습니다.

구세군 목포영문은 오늘
자선냄비 시종식과 함께
어려운 이웃들을 돕기 위한 모금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인터뷰▶

순천에서는 시민들이 나서서
사랑의 김장 김치 나눔 행사를 가졌습니다.

오늘 담근 사랑의 김장 김치 150박스는
지역의 소외 계층 50가구에 전달됐습니다.
◀인터뷰▶

여수에서는
지역아동센터 청소년들이 참여한 가운데
학교 폭력 예방 도미노 대회도 개최됐습니다.

감성이 풍부한 청소년들이
오감을 활용해 학교 폭력에 대해
스스로 느끼고 생각해 보는 의미있는
자리였습니다.

한해를 정리하는 12월의 첫번 째 주말.

폭설과 매서운 추위 속에서도 지역 곳곳에서는
세밑 소외된 이웃들을 어루만지는 온정으로
훈훈한 하루였습니다

MBC NEWS 김주희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