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선 과승..당국은 책임 떠넘기기

0
◀ANC▶

승선 정원을 3배나 초과한 화물선이
제주항에서 적발됐습니다.

그것도 세월호가 있는
목포신항에서 출항했는데
해경과 해수청 모두
남탓만 하고 있습니다.

여수, 광양항도 걱정입니다.

김진선 기자입니다.

◀END▶
◀VCR▶

제주에서 화물을 내리고 있는
7천 톤급 화물선 H호.

승선정원은 12명이지만,
3배를 초과한 37명을 태웠다
제주에서 해경에 적발됐습니다.

배를 출항시킨 목포신항에서는 왜 몰랐을까.

일반인 출입이 통제되는 보안구역이지만,
야간에 화물기사들은 신분만 확인되면
누구나 들어갈 수 있는 상황.

항만 운영업체는 입출입 명단을 작성하지만
화물선에 실제 몇 명이 타는 지 확인해야할
감독 책임이 없다고 주장합니다.

◀SYN▶ 목포신항만 관계자
"선장 책임하에 이뤄지는 것이지.
항만에서 컨트롤하는 것이 아니에요."

[C/G] 해경과 해양수산청 역시
'해운법의 적용을 받는 화물선은
해수부의 관리대상이다',

'승선 등 위반사항은 해경의 관할' 이라며
관리 책임을 서로 떠넘기로 있습니다.

◀SYN▶ 해경 관계자
"신고 들어오면 단속하는 것은 맞는데요.
승선시킬 때 확인하는건 우리 일 아니에요."

◀SYN▶ 목포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
"승선은 해경이 하는 게 맞는거죠.
목포항 들어오는 배가 여러가지인데
계속 붙어있을 수는 없지 않습니까."

일이 터지자 해수청과 목포신항만 측은
뒤늦게 부두에 들어가는 인원과 나오는 인원을
대조하는 방식으로 선박 승선인원을
확인하겠다는 사후약방문을 내놨습니다.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