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신당파 '주도권 다툼' 시작

0
◀ANC▶

한편, '안철수 신당'으로 입지가 좁아진
기존 신당 추진세력들이 안철수 의원과
차별화, 거리두기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내년 총선까지 비 새정치민주연합 전선 내에
치열한 각축전이 벌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양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천정배 의원은
안철수 의원이 새정치민주연합과 연대 가능성을 차단한 것과 관련해 단정적으로 그렇게 말하면
안 된다고 각을 세웠습니다.

독자신당 창당을 선언한 안 의원을
잠재적 통합 대상으로 보면서도
흡수 대상이 되는 것을 우려하며 주도권 확보에 나선 모습입니다.

천 의원은 안 의원과 연대의지를
나타냈지만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한 의원들이
안 의원측에 합류하는 모습을 보면서 복잡한
심정을 내비쳤습니다.

◀INT▶ 천정배 의원
/목표와 원칙이 있을텐데 그것이 상충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런 것을 원칙에 맞게 잘
(풀어나가는 것이 중요합니다.)//

박준영 신민당 창당준비위원회 대표도
안 의원을 견제하고 나섰습니다.

노선이나 어떤 사람과 함께 갈 지 알수가 없어
안 의원 신당 움직임을 보면서 창당작업을
추진하겠다는 겁니다.

◀INT▶ 박준영 대표
/안철수 신당은 민주개혁 세력보다는
테크노크라트 적인 기술관료 중심의 당이
될 것 같습니다.//

무소속 박주선 의원은
안철수 의원의 독자신당 추진은 호남민심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SYN▶ 박주선 의원
/창당이 얼마나 신속하고 빠르게 만들어지는냐
보다 중요한 것은 얼마나 민심을 넓게 수용하고
지지를 넓게 받느냐 입니다.//

한편 박지원 의원은
우후죽순 신당 창당이 추진돼 당의 중심인
호남이 와해되면 총선승리와 정권교체는
불가능하다며 문재인 대표의 2선 후퇴를
재촉구했습니다. mbc뉴스 김양훈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