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고속철도 노선 '반발'

0
(앵커)
광주역 진입 대신 서대전역으로 돌아가는
호남고속철도 운영 계획이 알려지면서
반발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충청권의 수요에 따라
서대전을 경유하는 열차가 더 늘수도 있어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계상 기자...

(기자)
(C.G)
/충북 오송까지 반듯하게 뚫린
호남고속철도 노선이 동쪽으로 휘어져
서대전역으로 우회를 합니다./

천문학적인 예산을 들여
호남 고속철도를 건설해놓고도 속도를 낼수없는기존 선로로 돌아다니겠다는 것입니다.

(c.g)/이렇게 되면
서울-광주 운행시간은 45분이 더 늘어나
현재 KTX보다 겨우 20분 단축하는데 그칩니다./

국토교통부는
서대전역으로 우회하는 KTX 열차가
전체 운행편수의 20%라고 밝히고 있지만
문제는 운용과정에서 더 늘수있다는 점입니다.

(인터뷰)박남언-'필요에 따라서 30% 될수도'

10년전에 개통된 경부 고속철도조차도
우회 노선 없이 운행되고 있지만
호남고속철도는
무려 150킬로미터를 돌아가버리는 것입니다.

광주시가 줄기차게 요구한
광주역 진입 문제는
논의 대상에서 조차 빠지는 분위기-ㅂ니다.

북구지역 정치인들은
KTX 열차가 들어오지 않을 거라면
차라리 광주역을 폐쇄하고
지역발전 대책을 내놓는 게 낫겠다며
냉소적인 평가를 하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인터뷰)-'도심 활성화를 위해 대안이라도'

영남권보다 10년 늦게 건설된 호남고속철도가 저속철로 전락할 우려가 커지면서
광주전남지역의 반발은
갈수록 더 확산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MBC뉴스 이계상입니다◀ANC▶◀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