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수돗물 법정 가나

0
(앵커)
혁신도시 수돗물이 정상화는 됐다지만
흙탕물 수돗물에 대한
원인 규명이나 책임 소재는
여전히 가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주민 불편은 컸는데
누구 하나 책임지려 하지 않자
답답한 주민들이
소송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정용욱 기자입니다.

(기자)

흙탕물 수돗물 문제가 발생한 지
50여 일 만에
처음으로 설명회가 열렸습니다.

혁신도시를 조성한 LH 등 시행 3사와
수돗물을 공급한 수자원공사가
수돗물 소비자들에게
그 동안의 경과를 설명하기 위한 자리입니다.

하지만 원인이 무엇인지,
누가 책임질 것인지를 가리지 못한 채
1시간 30분 가량의 설명회는
성과없이 끝났습니다.

손해배상과 이미지 실추 등
공기업으로서
감당해야 할 책임이 무겁기 때문에
알맹이 없이
끝난 것으로 보입니다.

책임을 회피하는 듯한 모습에
주민들은 불만입니다.

◀인터뷰▶주민
"이런 모습 답답"

지금은 흙탕물이 나오지 않지만
빛가람도시 주민들은
여전히 수돗물을 기피합니다.

흙탕물이 왜 섞여 나왔는지
원인도 밝혀지지 않았는데
수돗물을 믿고 마시라는 말을
도저히 믿을 수가 없어서입니다.

40일 넘게 수돗물을 쓰지 못한 불편과
물 마시고 탈이 난 주민들의 피해는
누가 보상하느냐는 불만도 여전합니다.

◀인터뷰▶주민
"보상을 해야 한다"

난데없는 흙탕물과 무책임한 뒷수습에
화가 난 주민들은
집단으로 손해배상 소송을 내기로 했고,
혁신도시 수돗물 사태는
결국 법정으로 가게 생겼습니다.

엠비씨 뉴스 정용욱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