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공기업 - 대학 윈윈할까

0
◀앵 커▶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나주 혁신도시에
공기업들이 속속 입주하면서
지역 대학들이 바빠졌습니다.

일자리 기회를 잡으려면
준비할 게 많아져서입니다./

때마침 한전이 지역 인재 육성을
약속하고 나오면서
기대감도 높아졌는데요.

공기업과 대학이 윈윈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김철원 기자//



지역대학 총장들과 만난 자리에서
초전도학과 개설을 제안한
한전의 조환익 사장은
지역 진흥사업을 발표하면서도
가장 역점을 두는 분야가
인재 육성이라고 말했습니다.

◀녹 취▶한전 사장
(글로벌 경쟁력이 있는 에너지 특화 전문 인재를 (내년까지) 300명, 2020년까지 1,000명을 양성하도록 하겠습니다.)

공기업 일자리를 필요로 하는 지역 대학은
즉각 화답했습니다.

전남대는 한전이 원한다면
뭐든 다해주겠다고 나왔습니다.

◀인터뷰▶전남대 총장
(과를 만들든지 새로운 교수를 충원하든지 하여간 한전 에너지 사업과 전남대가 깊이있게 상호 협력하겠다)

조선대도 맞춤형 인재 양성은 물론
한전 직원들의 재교육을 위해
나주에 분원이라도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혁신도시와 가장 가까이 있는 동신대는
이전 기관 11곳과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공기업 취업을 목표로 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방과 후 집중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좋은 일자리와 필요한 인재를 공유하기 위한
대학과 혁신도시 공기업의 이런 시도들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속단하기는 이르지만
공기업 이전을 계기로
지역 대학의 기대감은 확실히 높아졌습니다.

엠비씨 뉴스 김철원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